PSYCHIATRY CLINIC

마음이 힘들 때, 함께 동행하겠습니다.






불안장애란?

불안은 정상인에게도 얼마든지 나타날 수 있는 현상으로,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필요한 현상이라고도 할 수 있다. 즉 인간은 위험이나 고통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미리 긴장과 불안을 느끼게 되는데, 이런 현상은 닥쳐오는 일에 미리 대비하고 대책을 세우는데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정상적으로는 불안을 느끼지 않을 상황에서 불안을 느끼거나 사소한 자극에도 쉽게 불안해질 경우, 또는 불안의 정도가 지나쳐서 불안에 압도되어버리는 경우에는 불안장애를 의심해 봅니다. 흔히 볼 수 있는 불안장애로는 공포장애, 공황장애, 범불안장애 등이 있습니다. 일반 인구의 약 25% 정도가 불안 장애를 경험한다고 합니다. 특히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정도 더 많다고 하며 우울증과 병발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원인

불안 장애에는 공황 장애, 범불안 장애, 공포증 등 다양한 질병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불안 장애의 원인도 하나의 요소로만 설명할 수 없습니다. 공통적으로 불안 장애는 유전적 요소가 영향을 준다고 알려져 있으며, 공황 장애 환자의 경우 절반 이상에서 1명 이상의 공황 장애를 앓고 있는 친척이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불안 장애와 연관된 뇌 구조로는 전두엽, 변연계, 그리고 기저신경핵 등이 불안을 일으키는 장소로 알려져 있으며, 후두엽이 불안의 장소라는 이론도 있습니다. 이런 곳의 기능적인 장애가 불안을 유발한다고 합니다. 부정적인 주변 환경에 대한 과도한 인식, 주위 환경의 정보를 인지하는 과정의 왜곡, 특정 문제에 대한 자신의 대응능력에 대한 부정적 시각으로 인해 부정확하고 부적절하게 위험을 인식하기 때문에 불안이 생긴다고 인지행동이론적으로 설명하기도 합니다.

증상
증상과 특징 내용
증상과 특징 - 불면증(잠을 잘 자지 못하고, 잠이 들기도 힘들다.)
- 근육의 경직과 긴장
- 예민함, 잘 놀라는 증상, 사소한 일에도 지나치게 염려한다.
- 집중을 할 수 없으며, 마음이 항상 불안한 생각으로 차 있다. 초초하다.
- 쉽게 피로해진다.
- 안절부절못하고 벼랑에 선 듯한 느낌이 든다.
- 이마 찌푸림(자신도 모르게 얼굴이 찌푸려진다)
- 가슴이 두근거리고 손발이 저리거나 입이 마른다.
- 얼굴이나 가슴이 화끈거린다.
- 심장박동이 빨라진다.
- 소변을 자주 보거나 아랫배가 불편하고 설사를 한다.
- 목에 무엇인가 걸린 것 같은 이물감을 느끼고 호흡이 빠르다.
치료

불안 장애 안에는 다양한 질병이 속해 있어 질병마다 치료법이 조금씩 다릅니다. 약물 치료의 경우는 보통 항우울제를 사용하며 필요에 따라 항불안제을 단기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정신과 약물을 장기간 사용하면 약물 의존성이 생긴다고 일반적으로 생각을 많이 하는데 항우울제의 경우는 의존성이 거의 생기지 않고 항불안제의 경우도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만큼 의존성이 잘 생기는 것은 아니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항불안제의 경우는 가급적 단기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약물의 의존성에 대한 막연한 염려는 약을 조기에 중단하게 만들고 이로 인해 치료에 방해가 되어 오히려 약물 사용 기간만 더 길어지는 문제가 생깁니다. 따라서 정신과 의사의 처방에 따라 약을 드시는 것이 약물 의존성을 낮추고 질병을 조기에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약물 치료 외에도 다양한 정신 치료, 인지 행동 치료, 이완기법, 바이오피드백 치료 기법을 이용하여 약물 치료와 병행 또는 단독으로 치료하기도 합니다.

Diagnosis;

불안 장애에는 다양한 질병이 속해 있는데 그 중에 범불안 장애라는 질병이 있는데 스스로 조절이 안 되는 지나친 걱정과 불안 증상이 6개월 이상 지속되는 질병입니다. 이 질병의 진단 기준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여러 사건이나 활동에 대한 지나친 불안과 걱정(염려스러운 예견)이 적어도 6개월 넘게, 최소한 한 번에 며칠 이상 일어난다.
2. 개인은 걱정을 조절하는 것이 어렵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3. 안절부절과 긴장 고조, 쉽게 피로해지며 집중 곤란 또는 머리가 멍해지는 느낌이 듭니다.